머리숱 많아지는법 음식부터 관리법까지

풍성한 머리숱은 젊음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꼭 탈모가 아니라도 나이가 들면서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지거나 가늘어 지는 경우는 많은 사람들이 겪는 흔한 증상입니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렇다면 머리숱 많아지는법 어떤게 있을까요? 음식 및 영양제부터 약물요법, 일상 관리법까지 과학적으로 잘 알려진 방법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머리숱을 만드는 영양분, 부족하진 않나요?

비타민B, 비타민D는 모발의 성장과 탈락에 영향을 미칩니다.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는 원형탈모가 올 수도 있습니다.

비타민B가 부족한 경우에는 지루성 두피염, 피부 건조증, 탈모, 백발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비타민D 같은 경우는 체내에서 직접 합성이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일정 시간 햇빛을 쐬어 주어야만 생성이 가능하죠.

그러나 현대인들은 보통 해가 뜨면 회사에 들어가서 해가 지면 회사 밖으로 나오는 일상이 많아서 시간이 부족합니다.

비타민D가 들어있는 음식: 연어, 우유, 달걀, 표고버섯, 유제품 등

비타민B가 들어있는 음식: 닭고기, 유제품, 참깨, 생선, 달걀, 육류, 호두, 시금치, 양송이 등

평소 하루에 일정 시간 바깥에서 맨 살을 내놓고 햇볕을 쬐거나 다양한 식품군을 섭취해주는게 중요합니다.

이럴 여력이 되지 않는다면 간단하게 영양제로 보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단, 비타민B군(VITAMIN B COMPLEX)의 경우 흡연자가 과섭취 할 경우 폐암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주의하시길 바랍니다(여성의 경우 폐암을 일으키는 영향이 없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혹은 이주에 한번 섭취해주는 것도 방법입니다.

혹시 샴푸를 잘못 쓰고 계시진 않나요?

거품이 잔뜩 나는 샴푸, 혹시 쓰고 계시나요?

샴푸의 세정 성분인 계면활성제(SLS)가 탈모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시중에서도 SLS 성분을 제외한 샴푸를 비교적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단, 일반 샴푸처럼 거품이 많이 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생소하거나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단게 단점이지만요.

그래도 꾸준히 사용하면 빠지는 머리카락의 개수를 줄일 수도 있다고 하니 감수할만한 불편이겠죠.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